‘연예가중계’ 국가대표 여자 컬링팀 인터뷰…’예능 최초’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사진제공=KBS 2TV '연예가중계'

사진제공=KBS 2TV ‘연예가중계’

KBS2 ‘연예가중계’가 국가대표 여자 컬링대표팀을 만난다.

9일 방송되는 ‘연예가중계’에는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한국 컬링 역사상 최초로 메달을 따낸 ‘팀 킴'( 김은정, 김영미, 김선영, 김경애, 김초희, 김민정)이 출연해 올림픽 출전 뒷 이야기를 전한다.

제작진에 따르면 선수들이 여느 예능인 부럽지 않은 유머 감각을 보였다. 팀의 막내인 김초희 선수는 “인터뷰 전 날 떨려서 잠도 못 잤다”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제작진은 “‘안경 선배’ 김은정 선수는 시합에서 보여준 근엄한 이미지와는 달리 수줍은 모습을 보여줬다”며 “전국에 신드롬을 일으킨 최고의 유행어 ‘영미~!’의 해석법과 김은정 선수가 바나나를 먹을 수 밖에 없던 사연도 공개했다”고 밝혔다.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