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샤벳 세리 “‘더유닛’ 쉽지 않은 도전…용기 얻었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뷰티퀸' 10인으로 발탁된 달샤벳 세리/ 사진=이승현 기자

걸그룹 달샤벳 세리/ 사진=이승현 기자

걸그룹 달샤벳 세리가  KBS2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 ‘더유닛’  출연에 대해 “쉽지 않은 도전이었다”고 밝혔다.

세리는 지난 6일 서울 둔춘동 한 스튜디오에서 텐아시아와 만나 “달샤벳이 해체 된 건 아니다”라며 “개인적으로는 한 단계 도약을 위해 새로운 것을 준비하고 도전하는 시점”이라고 말했다.

그는 올해 초 댤샤벳 멤버 우희와 함께 ‘더유닛’에 출연해 특유의 댄스 실력과 남다른 무대 매너를 선보이며 활약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최종 데뷔조에는 합류하지 못했다.

이에 대해 세리는 “쉽지않은 도전이었다”면서 “걸그룹 활동은 회사에서 짜여진 대로 움직이기 마련이다. 오롯이 제가 가진 실력으로 평가받고 싶었다. 가수로서 얼마나 할 수 있는지 역량을 확인하고 싶어서 출연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데뷔 이후 해보지 않았던 콘셉트를 소화했다. 청순한 모습이나 감성적인 보컬을 처음 보여드렸다. 그런 모습으로 1등도 했고 ‘뮤직뱅크’에도 출연했다. 그것만으로도 만족한다”고 했다.

댤샤벳 세리/ 사진=이승현 기자

댤샤벳 세리/ 사진=이승현 기자

무엇보다 세리가 주목받은 건 남다른 리더십 때문이다. 달샤벳을 7년 간 이끌어온 그는 ‘더유닛’에서도 후배들을 다독이고, 팀이 제대로 호흡을 맞출 수 있게 힘을 다했다.

세리는 “제 첫인상이 차가운 편인 데다 달샤벳으로 오래 활동했기 때문에 동생들이 어려워할 줄 알았다. 그런데 리더 역할을 했을 때 너무나 잘 따라와줬다. 지금도 ‘세리 언니 좋다’면서 보고싶다고 연락이 온다”고 전했다. 또 “‘더유닛’에 출연하면서 ‘일상의 모습이 매력적이다’ ‘의외의 모습이다’ 등의 칭찬을 많이 받았다. 덕분에 용기를 많이 얻었고 좋은 친구, 후배들과 소중한 추억을 쌓았다”고 털어놨다.

세리는 이어 “가수에 대한 욕심이 남았다”면서 “동덕여대 방송연예과에서 연기를 전공했지만 7년 간 가수를 했기 때문에 무대에 서는 것이 더 자신 있다. 기회가 된다면 솔로로 저만의 퍼포먼스를 보여드리고 싶다”고 희망했다.

세리는 내달 창간하는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뷰티텐’의 프로젝트 ‘뷰티 10인’으로 발탁돼 뷰티 스타로 활약할 예정이다. 그는 “달샤벳으로 7년간 활동하면서 뷰티 분야에 계속해서 관심을 갖고 있었다”며 “많은 걸 배울 수 있을 것 같아 기대된다. 제가 맡은 역할을 잘 해내고 싶다”고 말했다.

세리를 포함한 10명의 뷰티스타인 ‘뷰티텐’의 면면은 이달 말 발행되는 ‘뷰티텐’ 4월호 화보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