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티’ 구자성, 그의 행보가 기대된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미스티' 구자성 / 사진=방송 캡처

‘미스티’ 구자성 / 사진=방송 캡처

배우 구자성이 ‘미스티’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

JTBC 금토드라마 ‘미스티'(극본 제인, 연출 모완일)는 매회 시청률 상승을 이끌며 호평을 얻고 있다. 인기를 얻으면서 극중 고혜란(김남주)의 후배로 나오는 배우 구자성에게도 관심이 쏠린다.

모델로 데뷔한 구자성은 ‘미스티’에서 혜란의 후배 기자 곽기석 역을 맡았다. 혜란과 같은 보도국 소속으로 그를 존경하는 카메라 기자이다. 앵커 자리를 위협받는 혜란이 난처한 일을 겪을 때마다 든든한 지원군으로 나섰고, 사방에 적뿐인 그를 적극 도우며 활약한다.

구자성은 지난해 10월 5부작으로 구성된 웹드라마 ‘더블루씨’로 연기를 시작했다. ‘미스티’가 두 번째 드라마 출연임에도 반듯한 곽 기자 역을 매끄럽게 표현하고 있다. 극에 녹아든 연기는 물론 큰 키, 귀여운 외모로도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미스티’로 가능성을 보여준 만큼 향후 행보가 기대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