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 고소’ 강은비 “나란 존재가 사라지길 원해”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사진=강은비 인스타그램

/사진=강은비 인스타그램

인터넷 방송인(BJ)으로 전향한 강은비가 SNS에 의미심장한 글을 남겨 팬들의 걱정이 커지고 있다.

강은비는 8일 “내가 만약 오늘이 끝이더라도 내일이 끝이더라도, 분명하게 말하는데 장례식 따위 하지 않을 거야. 그냥 나란 존재가 사라지길 원해”라는 글을 SNS에 적었다.

글을 접한 팬들은 우려를 드러냈다. 팬들은 “당신은 소중한 존재” “은비 씨를 괴롭히는 사람보다 좋아하는 사람이 훨씬 많다” “씩씩하게 이겨내야 한다” 등의 댓글로 강은비를 응원하고 있다.

강은비는 앞서 인터넷 방송에서 “아무리 읽어봐도 페미니즘이 무슨 뜻인지 모르겠다”고 말했다가 시청자의 원성을 샀다. 방송 이후 악성 댓글이 계속해서 달리자 강은비는 “악성 메시지와 댓글 모두 신고 및 고소한다. 용서와 배려는 없다”고 밝혔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