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한예리, “드라마 위해 머리카락 싹둑”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사진제공=씨제스 프로덕션

사진제공=씨제스 프로덕션

배우 한예리가 ‘걸크러시’ 검사 역을 위해 짧은 머리 스타일로 파격 변신했다.

SBS 새 수목드라마 ‘스위치-세상을 바꿔라’(이하 스위치)제작진은 8일 한예리의 촬영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한예리는 극중 열혈 검사 오하라 역을 맡았다. 오하라는 자신을 위기에서 구해준 ‘구세주’ 백준수(장근석)가 검사가 되겠다고 하자 그를 따라 진짜 검사가 된 의지의 인물이다.

공개된 사진에서 오하라는 출입구로 들어가기 위해 보안대를 뛰어넘고 있다. 특히 짧게 자른 머리카락이 눈길을 끈다.

앞서 한예리는 캐릭터를 위해 감독과 상의 후 과감히 머리카락을 잘랐다. 이전과 달라진 그의 모습에 스태프들은 “딱 오하라의 이미지다”, “개성있는 여성검사의 모습을 그대로 촬영장에 옮겨놓은 거 같다”며 칭찬했다.

한예리는 “촬영을 앞두고 걱정이 많았는데 좋은 배우들, 감독님, 스태프들 덕에 행복하게 찍고있다”고 소감을 전했다.

제작진은 “촬영을 이어갈 때마다 한예리가 여느 여검사와는 전혀 다른, 시크하면서도 당찬 오하라와 딱 맞아 떨어진다”며 “한예리가 선보이게 될 당차고 강단 있는 오하라 검사의 모습을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스위치’는 ‘수상한 가정부’, ‘최강칠우’의 백운철 작가, 김류현 작가가 ‘미녀공심이’, ‘귓속말’ 공동연출, ‘비정규직 아이돌’을 연출한 남태진 감독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3월 말 방송예정이다.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