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격·공포·광기”… ‘작신아’ 이엘리야, 실종 당시 현장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작은 신의 아이들' 이엘리야/ 사진제공=3HW

‘작은 신의 아이들’ 이엘리야/ 사진제공=3HW

OCN 오리지널 드라마 ‘작은 신의 아이들’ 이엘리야의 실종 당시 현장이 포착됐다.

이엘리야는 지난 4일 방송된 ‘작은 신의 아이들’ 2회에 첫 등장했다. 극 중 대기업 송하그룹의 고명딸이자 위악으로 점철된 여인 백아현 역을 맡았다.

이날 백아현은 자신의 추도식 도중 피투성이 차림으로 등장해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이후 입을 닫아버린 백아현은 냉장고를 열어 손으로 케이크를 먹는 등 사건에 대한 트라우마를 드러냈다.

이와 관련 백아현의 실종 당시 현장이 본격적으로 공개됐다. 어두운 방 안에 감금된 그가 공포 어린 눈으로 누군가를 바라보는 모습, 촛불로 방 안을 밝히자 눈을 질끈 감는 장면 등이 궁금증을 유발한다. 섬뜩한 분위기 속 충격과 공포, 좌절과 광기가 어우러진 복잡한 표정이 인상적이다.

백아현이 128일 만에 돌아온 날. 그의  원피스는 피로 얼룩져있었다. 원피스에서는 서로 다른 세 사람의 혈흔이 발견됐다. 실종 현장에서 백아현의 원피스는 제법 깨끗한 상태였기에 실종 사건을 재수사하게 된 상황이다. 담당 형사 김단(김옥빈)과 검사 주하민(심희섭)의 추궁 속에서도 백아현은 굳게 입을 닫고 있다. 무슨 사건이 벌어졌던 것일까.

제작진에 따르면 이엘리야는 망가지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고 실종 당시의 절박함을 온 몸으로 표현했다. 제대로 씻지 못해 머리를 긁거나 음식을 헐레벌떡 먹는 등 극한 상황의 연기를 훌륭하게 소화해냈다.

제작진은 “백아현이 사건에 대해 입을 열면서 당시를 회상하는 장면이다.  피 묻은 원피스에 얽힌 비밀을 비롯해 미스터리한 실종 사건의 전말이 낱낱이 드러나며 궁금증을 해결해줄 것”이라며 “사건의 진실을 명명백백히 밝혀낼 주인공은 누구일지 주목해 달라”고 전했다.

‘작은 신의 아이들’ 3회는 오는 3월 10일 오후 10시 20분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