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의 부탁’ 임수정, 갑자기 생긴 아들··· ‘골치 아파’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사진='당신의 부탁' 2차 포스터

사진=’당신의 부탁’ 2차 포스터

배우 임수정이 기존과는 다른 모습으로 돌아온다.

영화 ‘당신의 부탁’ 제작진은 8일 엄마 버전과 아들 버전으로 구성된 2차 포스터를 공개했다. 특히 임수정의 머리 위로 보이는 ‘서른 둘, 갑자기 아들이 생기니 혈압이 오르네’라는 문구가 눈길을 끈다.

‘당신의 부탁’은 사고로 남편을 잃고 살아가는 32살 효진(임수정) 앞에 남편의 아들 16살 종욱(윤찬영)이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임수정은 이 영화를 통해 처음으로 ‘엄마’ 역할을 맡았다.  기존의 이미지와는 다른 모습으로 연기 변신을 예고했다.

앞서 ‘당신의 부탁은’ 제 22회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의 오늘-비전 섹션 공식 초청을 시작으로 제 24회 브졸 국제아시아영화제 장편 경쟁 섹션 공식 초청 및 넷팩 심사위원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거둬 작품성과 흥행 가능성을 인정받았다. 4월 개봉.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