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클라마칸’ 하윤경 “동성애 코드? 크게 신경 쓰지 않았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하윤경,타클라마칸

배우 하윤경이 8일 오후 서울 용산 CGV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타클라마칸’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사진=이승현 기자lsh87@

영화 ‘타클라마칸’에 출연한  배우 하윤경이 극중 나오는 동성애 코드에 크게 신경 쓰지 않았다고 말했다.

하윤경은 8일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에서 열린 영화 ‘타클라마칸’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극중에서 두 여성이 서로 아파하고 미워하는 부분은 남자, 여자로 바꿔놔도 똑같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하윤경은 “특별히 동성애에서 두드러지는 아픔이나 슬픔을 표현하려고 하지 않았다”며 “씁쓸한 구석은 있지만 동성애는 슬픈 것이고 아픈 것이라고 생각하면 안 될 거라는 생각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성이라는 것에 크게 신경쓰지 않으려고 했다. 그냥 사랑하는 사람이라고 생각하려고 했다”고 덧붙였다.

‘타클라마칸’은 재활용 수거 일을 하는 태식(조성하)와 노래방 도우미로 살아가는 수은(하윤경)이 우연히 하룻밤을 보낸 뒤 마주하게 된 필연적인 비극을 다룬 드라마다. 3월 개봉예정이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