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세영, “‘화유기’ 성혁 여장, 실제로 보면 멋있고 섹시”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최근 종영한 tvN 토일드라마 '화유기'에서 좀비 소녀(부자)와 아사녀를 연기한 배우 이세영. / 사진제공=프레인TPC

최근 종영한 tvN 토일드라마 ‘화유기’에서 좀비 소녀(부자)와 아사녀를 연기한 배우 이세영. / 사진제공=프레인TPC

“성혁 오빠의 여장을 실제로 보면 진짜 멋있습니다. 섹시해요.”

배우 이세영은 8일 오후 서울 강남구 봉은사로 프레인TPC 사옥에서 가진 tvN 토일드라마 ‘화유기’ 종영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세영은 극 중 걸그룹 연습생이었지만 좀비가 된 후 다시 아사녀에 빙의된 소녀 부자 역을 맡아 강렬한 존재감을 발휘했다. 성혁은 겨울신 동장군과 여름신 하선녀 1인 2역을 맡아 여장을 선보였다.

이세영은 “하선녀가 길쭉길쭉한 팔다리로 자애롭고 연륜있는 분위기를 풍겨서 제가 연기를 할 때도 몰입이 잘 됐다. 고혹적인 섹시함을 온몸으로 보여줬다”고 설명했다.

이세영은 “‘제가 남장을 하면 저렇게 시청자들에의 몰입을 깨뜨리지 않는 선에서 캐릭터를 이해할 수 있도록 연기를 할 수 있을까’란 생각이 들었다. 실제로 저한테 렌즈를 끼면 예쁜지 물어보기도 했다. 매니큐어 색도 직접 골랐다”고 밝혔다.

 

이세영은 오는 4월 영화 ‘수성못’ 개봉을 앞두고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