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유기’ 이세영, “이승기는 츤데레, 차승원은 마왕님 그 자체”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최근 종영한 tvN 토일드라마 '화유기'에서 좀비 소녀(부자)와 아사녀를 연기한 배우 이세영. / 사진제공=프레인TPC

최근 종영한 tvN 토일드라마 ‘화유기’에서 좀비 소녀(부자)와 아사녀를 연기한 배우 이세영. / 사진제공=프레인TPC

“(이)승기 오빠는 츤데레처럼 챙겨줬고, 차승원 선배는 마왕님 그 자체였어요.”

배우 이세영은 8일 오후 서울 강남구 봉은사로 프레인TPC 사옥에서 가진 tvN 토일드라마 ‘화유기’ 종영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세영은 극 중 걸그룹 연습생이었지만 좀비가 된 후 다시 아사녀에 빙의된 소녀 부자 역을 맡았다.  좀비 소녀 부자는 우마왕(차승원)의 집에서 살며 아사녀에 몸을 뺏길 때까지 손오공(이승기)을 비롯한 요괴들과 어울려 지냈다.

이세영은 “승기 오빠가 저를 밀치는 장면도 있었는데 그 전에 ‘어 좀비, 서운해하지마, 살살 할게’라고 미리 말해주는 등 츤데레(차가운 모습과 따뜻한 모습이 공존하는 성격을 가진 사람을 이르는 말)처럼 대해줬다”고 설명했다.

차승원에 대해서는 “연예인 같고 정말 멋있다. 분위기가 남달라 진짜 마왕님 같았다”며 “시청자 입장에서 눈빛의 차이를 느낄 수 있도록 직접 제게 연기를 시범으로 보여준 적도 있었다. 그 때 제가 연기에 임하는 태도도 좀 바뀌었다”고 밝혔다.

이세영은 “카메라 앞에서 연기를 하는 것이 부끄럽다고 느낄 때도 있었다. 하지만 선배가 저를 위해서 연기를 해주는 것을 보고 연기하는 것을 부끄러워 할 것이 아니라 못하는 것을 창피하게 느껴야 된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이세영은 오는 4월 영화 ‘수성못’ 개봉을 앞두고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