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우, ‘추리의 여왕2’ 오늘(8일) 첫 등장… 권상우 형役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김태우 / 사진제공=KBS2 '추리의 여왕2'

김태우 / 사진제공=KBS2 ‘추리의 여왕2’

배우 김태우가 오늘(8일) KBS2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 시즌2’(극본 이성민, 연출 최윤석 유영은) 4회 방송에 처음 모습을 드러낸다.

김태우는 극 중 대한민국 최고의 법률회사 하앤정의 장남이자 하완승(권상우)의 형 하지승 역을 맡았다. 온화한 매너와 뛰어난 두뇌를 가진 법조계 최고의 엘리트로 거침없이 현장을 뛰어 다니는 동생 완승과는 상반된 이미지다.

무엇보다 시즌1에서 활약했던 하완승의 아버지 하재호(장광)에 이어 형인 지승(김태우)이 시즌2에서 처음 등장하며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된다.

방송에 앞서 공개된 스틸컷에는 미소 짓고 있는 김태우가 담겼다. 깔끔하고 세련된 코트, 정장과 행커치프, 검은 뿔테 안경 차림이 하지승 캐릭터의 분위기를 더해주고 있다.

그간 묵직하고 안정적인 연기력을 지닌 배우 김태우가 하재승을 어떻게 해석할지, 또 권상우와는 어떤 호흡을 보여줄지 주목할 만하다. 오늘(8일) 오후 10시에 방송되는 KBS 수목 ‘추리의 여왕 시즌2’ 4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