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현장] 취미가 삶이 된다…’전설의 볼링’, 고수와 초보의 만남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전설의 볼링'에 출연하는 이연화(왼쪽부터), 권혁수, 이홍기, 세븐, 박성광, 서동원 / 사진제공=TV조선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전설의 볼링’에 출연하는 이연화(왼쪽부터), 권혁수, 이홍기, 세븐, 박성광, 서동원 / 사진제공=TV조선

“제 나이에 맞는 연애를 하는 기분입니다. 천천히 알아가고 있어요, 볼링을요.”

배우 권혁수가 8일 오전 11시 서울 광화문 조선일보 씨스퀘어 빌딩 라온홀에서 열린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전설의 볼링’의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볼링에 대해 잘 모른다. 승부욕이 강한 편도 아니다. 하지만 천천히 알아가고 있다. 그것도 매력이라고 생각한다”며 볼링을 연애에 비유했다.

‘전설의 볼링’은 볼링에 빠져 사는 7명의 스타들의 일상을 담는다. 송은이, 이홍기, 세븐, 서동원, 이연화, 박성광, 권혁수 등이 출연할 예정이다. 이들은 매회 등장하는 특별 손님과 볼링 대결도 벌인다. 첫 회는 오는 16일 오후 11시다.

가수 이홍기 / 사진제공=TV조선

가수 이홍기 / 사진제공=TV조선

지난해 프로 볼러 선발전에도 참가한 밴드 FT아일랜드 이홍기는 이 방송을 통해서도 수준급의 볼링 실력을 보여줄 예정이다. 반면 권혁수, 박성광 등은 최근 볼링에 재미를 붙였다. 실력 차가 나는데, 이는 제작진이 노린 것이다.

연출을 맡은 박영훈 PD는 “잘하는 모습만 보여주면 시청자들이 이해를 못할 수도 있다. 어떤 프로젝트를 맡겼을 때 독하게 수행할 수 있을 것 같아서 권혁수, 박성광을 섭외했다. 비교가 아니라, 두 사람이 볼링을 접하지 못한 시선으로 좀 더 친근하게 설명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출연자들은 대기 시간에도 볼링을 치며 즐거워한다. 같은 취미를 가진 사람들이 모여, 시청자들에게 진정성 있게 다가갈 것이다”고 했다.

오랜만에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하는 가수 세븐도 있다. 그는 “과거 볼링을 좋아했다. 6개월 전부터 다시 푹 빠져서 열심히 하고 있다”면서 “볼링을 친다고 해서 흔쾌히 출연하기로 했다. 볼링뿐만 아니라 각자 개성이 담긴 일상도 보여줄 수 있어서 좋다”고 말했다.

배우 권혁수 / 사진제공=TV조선

배우 권혁수 / 사진제공=TV조선

‘전설의 볼링’에서는 저마다 다른 삶을 살고 있는 출연자들의 일상을 들여다본다. 박영훈 PD는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와는 다르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매번 경기만 하면 지루할 것 같아서 각자 개성이 뚜렷한 사람들이 어떻게 살고 있는지를 담으려고 한다. 단순한 개인의 삶이 아니라 그 안에서 볼링이 갖는 의미를 보여줄 것”이라며 “방송 초반에는 일상이 7할, 볼링 대결이 3할 정도의 비율로 나눠진다. 이후 점점 볼링 경기가 많아질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이홍기는 이번 방송을 통해 다시 한번 프로 볼러 도전을 예고했다. 그는 “잠을 줄여가며 볼링을 친다. 혼자 연습할 때도 목표를 세운다. 예를 들어 목표로 삼은 평균점에 도달하지 못하면 밥을 안먹는 식”이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올해도 프로 볼러 선발전에 도전할 것이다. 기회가 된다면 모든 출연자들과 함께하면 좋겠다”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