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철민, ‘김무명을 찾아라2’ 출연… “추리 수준 높일 것”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박철민 / 사진제공=tvN '김무명을 찾아라2'

/사진=tvN ‘김무명을 찾아라2’

배우 박철민이 8일 방송되는 tvN ‘김무명을 찾아라2’ 2회에 출연한다.

박철민은 지난 시즌에서 무명배우들을 숨겨준 설계자로 활약한 바. 시즌2에서는 추리단의 조력자로 출연해 다시 한번 예능감을 뽐낸다.

박철민은 “추리자들이 하는 모습들이 너무 답답해서” 출연을 결심하게 됐다며 “추리의 수준을 더욱 높이고 긴장감을 주어서 한방에 김무명을 찾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2회의 추리무대는 숙식은 물론 한국 전통문화까지 체험해 볼 수 있는 한옥 게스트하우스에서 펼쳐진다. 특별 게스트 박철민과 추리단 정형돈, 이상민, 효연, 김동현은 진짜 게스트하우스 직원 5명과 ‘직원인 척’ 연기하는 무명배우 2명을 구분해내야 한다.

제작진에 따르면 6개 국어가 가능한 용의자부터 공예, 서예, 사물놀이 고수를 방불케하는 용의자까지 미스터리한 출연자들이 총출동해 추리단을 혼란에 빠뜨렸다. 이에 정형돈은 혼자 다른 의견을 내는 이상민에게 “오히려 형이 스파이 같다”고 의심했다.

이번 시즌부터 합류한 효연과 김동현은 각각 “생각보다 어려웠다” “겉으로 보이는 것만으로 판단하지 않기로 했다. 너무 단순하게 생각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연출을 맡은 박종훈PD는 “2회에서는 시즌1 설계자로 뛰어난 활약을 선보였던 박철민이 추리자로 나선다. 설계자를 경험해본 만큼 추리자로서 신선한 추리력을 자랑했다”며 “또한 박철민은 사물놀이에도 일가견이 있어 사물놀이 고수로 보이는 용의자들에게 예리한 질문을 하고 추가적으로 장단 연주를 요구하는 등 활약을 펼쳤다”고 말했다.

‘김무명을 찾아라2’는 특정 장소와 사람들 속에서 완벽한 연기를 펼치고 있는 무명배우 ‘김무명’을 찾아내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목요일 오후 8시 10분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