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배 이순재의 일침, “‘미투’ 가해자, 연극계 떠나 반성하길”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이순재,앙이할아버지와나

배우 이순재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이순재가 최근 불고 있는 성폭력 고발 운동 ‘미투'(Me too·나도 당했다)의 가해자로 지목된 이들에게 “평생 사죄하는 마음으로 살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8일 오전 방송된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한 이순재는 ‘미투’ 가해자로 일부 연출가와 배우들이 거론된 것에 대해 “참담하다. 그동안 묻힌 일들이 각계에서 드러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극단 연희단거리패의 전 예술감독 이윤택과 배우 조재현, 최일화 등이 성폭력 가해자로 지목됐다.

그는 “국민과 관객들에게 모두 죄송하다. 이제부터 우리가 정신을 차려야 한다. 젊은 친구들의 과거 행동을 절대로 수용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그런 일(성폭력 피해)로 연극계를 떠난 사람들에게 ‘지나간 것보다 새로운 것을 보라’고 말하고 싶다. 이제 그런 일이 더 이상 벌어지지 않을 것이고, 상처를 받았더라도 꿈을 포기하지 말고 다시 무대로 돌아와달라”고 했다.

아울러 성폭력 가해자들에게는 “그들이 이 분야를 떠나겠다, 자숙하겠다고 했다. 약속대로 떠나야 하고 끝을 내야 한다”면서 “경중은 있겠지만, 자숙을 한다는 사람은 꼭 자숙을 해야 한다. 이제부터 평생 사죄하는 마음으로 살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