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성폭력 근절 위해 노력하겠다” (전문)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MBC 로고

사진=MBC 로고

MBC가 성폭력과 외주제작사에 대한 ‘갑질’ 행위 등이 확인된 직원 3명을 해고하며 책임을 통감했다.

MBC는 8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이러한 사건들이 벌어지기까지 미연에 방지하지 못한데 대해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 또한 사내에 아직 성폭력에 대한 안일한 인식이 남아있음을 인식하며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성폭력 사건 방지를 위해 사규를 개정하는 등 성폭력 근절을 위해 무관용 원칙을 갖고 단호한 조치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약속했다.

다음은 MBC 공식입장 전문.

” 성폭력 근절을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MBC는 성폭력과 외주제작사에 대한 갑질 행위 등이 확인된 3명의 직원에 대해 해고를 결정하였습니다.

특히 회사는 성폭력 행위와 관련해서는 무관용의 원칙을 가지고 중징계를 결정하였습니다.

MBC는 이러한 사건들이 벌어지기까지 미연에 방지하지 못한데 대해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며 유감스럽게 생각합니다. 또한 사내에 아직 성폭력에 대한 안일한 인식이 남아있음을 인식하며 안타깝게 생각합니다.

회사는 성폭력 사건 방지를 위한 사규개정 작업을 진행중입니다. 관리자의 보고 의무화, 문제행위자의 즉각 격리 등 미흡한 점을 개선해 나가겠습니다. 아울러 전 직원을 대상으로 한 성폭력 근절을 위한 예방교육도 더욱 내실있게 강화해 나갈 것입니다.

앞으로도 MBC는 성폭력 근절을 위해 무관용 원칙을 가지고 단호한 조치와 노력을 기울이겠습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