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설’ 세븐 “좋아하는 볼링을 할 수 있어서 부담 없이 출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세븐 / 사진제공=TV조선

가수 세븐 / 사진제공=TV조선

가수 세븐이 “어릴 때부터 볼링을 좋아했다”고 말했다. 8일 오전 11시 서울 광화문 조선일보 씨스퀘어 빌딩 라온홀에서 열린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전설의 볼링’의 기자간담회에서다.

그는 “한동안 볼링을 하지 않다가 6개월 전부터 다시 빠져서 열심히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예능 프로그램 출연이 오랜만이지만 좋아하는 걸 할 수 있어서 부담은 없다”고 덧붙였다.

세븐은 또 “볼링뿐만 아니라 멤버들의 개성과 일상도 보여줄 수 있어서 흔쾌히 출연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전설의 볼링’은 볼링에 빠져 사는 7명의 스타들의 일상을 담는다. 세븐을 비롯해 송은이, 서동원, 이연화, 박성광, 권혁수 등이 출연한다. 첫 회는 오는 16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