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연서 “‘치인트’ 선택 이유? 마지막 캠퍼스물 될 것 같아서”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영화 '치즈인더트랩'에서 홍설 역을 맡은 배우 오연서./사진제공=리틀빅픽쳐스

영화 ‘치즈인더트랩’에서 홍설 역을 맡은 배우 오연서./사진제공=리틀빅픽쳐스

배우 오연서가 영화 ‘치즈인더트랩’ 선택 이유를 “마지막 캠퍼스물이 될 것 같아서”라고 말했다.

오연서는 8일 서울 종로구 팔판동 한 카페에서 영화 ‘치즈인더트랩’ (감독 김제영) 관련인터뷰를 통해 “영화를 하고 싶던 찰나 ‘치즈인더트랩’을 만났다”고 말했다.

오연서는 “처음부터 끝까지 홍설의 시점으로 가는 게 좋았다”며 “홍설이 누군가를 만나고 고민하는 것들이 좋았다. 촬영 현장에서도 즐거웠다”고 했다. 이어 “제 인생의 마지막 캠퍼스물이 아닐까 싶어서 한 것도 있다”며 웃었다.

또 그는 “감독이랑 미팅하면서 이런저런 이야기를 했는데 제 안에 있는 홍설을 보고 싶다고 해서 저의 모습을 좀 끌어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원작에 있던 홍설 캐릭터에 가깝게 표현하려고도 했지만 제가 평소에 하던 리액션도 많이 넣었다”며 “원래 저의 모습을 많이 담아 연기했다”고 덧붙였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