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 매니악, 업타운 정연준 손잡고 12일 컴백 (공식)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매니악 / 사진제공=키스톤미디어

매니악 / 사진제공=키스톤미디어

래퍼 매니악이 키스톤미디어 대표 프로듀서이자 업타운의 정연준과 손잡고 컴백한다.

8일 키스톤미디어는 “최근 매니악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며 “오는 12일 매니악의 첫 번째 미니앨범 ‘Money Makerz’를 발매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2009년 힙합그룹 업타운 6집 앨범 ‘New Era’로 가요계 데뷔한 매니악은 ‘K.O Like Tyson’ ‘BLACK TEAR’ 등의 싱글을 통해 자신의 음악을 알렸다. 지난해에는 Mnet ‘쇼미더머니6’에 출연해 TOP10까지 진출했다.

‘Money Makerz’는 매니악이 자신의 이름을 내걸고 발표하는 첫 번째 미니앨범이다. 업타운의 원년 멤버이자 윤미래, 제시 등 지난 22년간 수많은 실력파 래퍼와 R&B 가수들을 발굴한 정연준이 제작하고 매니악과 절친하다는 프로듀서 CUZ-D가 프로듀싱을 맡았다. 키스톤미디어에 따르면 이번 앨범에는 대세 아티스트들이 피처링 라인업으로 대거 합류했다.

키스톤미디어 경영 부문 서정호 대표는 “아시아에서 매니악만큼 뛰어난 보이스와 리듬감 갖고 있는 래퍼 없을 것”이라며 “매니악을 필두로 능력 있는 힙합 아티스트들이 마음껏 음악 활동을 펼칠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