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킨의 제왕’ 써니, 지금껏 마신 술값이 강남 빌딩 한 채 값?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치킨의 제왕' 써니/ 사진제공=코미디TV

‘치킨의 제왕’ 써니/ 사진제공=코미디TV

써니가 연예계 애주가임을 증명했다.

써니는 9일 방송되는 코미디TV ‘치킨의 제왕’에서 일일원정대로 출연해 특유의 예능감으로 분위기를 이끌었다.

이날 본격적인 심사에 앞서 본선에 오르지 못한 레시피를 소개하는 자리를 가졌다. 더불어 맛있게 먹는 팁도 공개해 시선을 모았다.

한 지원자는 “살면서 먹은 치킨과 맥주값이 소형차 한 대 값 정도”라고 밝혔다. 이에 권혁수는 “그렇게 치면 써니는 집을 한 채 샀을 것”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써니는 이 말에 공감하며 “소주까지 합치면 더 될 것”이라고 말했다. 권혁수는 한술 더 떠 “여태 마신 술값이 강남에 빌딩 한 채 값”이라고 말해 또 한번 폭소케 했다.

뿐만아니라 써니는 능숙한 진행실력을 뽐내 강남을 긴장시켰다. 그는 권혁수와 찰떡 호흡을 선보이며 지원자의 사연을 꼼꼼히 읽어나갔다. 치킨 먹방에 맥주까지 찾는 코믹 상황을 연출해 눈길을 끌었다.

애주가 써니와 함께한 ‘치킨의 제왕’은 9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