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턴’ 박진희 VS 이진욱, 이제 진실게임만 남았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스토리웍스

/사진=스토리웍스

SBS 수목드라마 ‘리턴’(극본 최경미, 연출 주동민) 박진희와 이진욱이 한적한 숲길을 걷는 모습이 8일 포착됐다.

이는 최자혜(박진희)와 독고영(이진욱)이 나란히 걸으면서 대화를 주고받다 멈춰서는 장면. 진지한 눈빛으로 말을 건네는 독고영과 독고영을 뚫어질 듯 똑바로 응시한 후 흔들리는 시선으로 고개를 돌리는 최자혜의 모습이 지금까지 와는 다른 분위기를 이끌어내고 있다.

지난 23, 24회 방송에서는 딸을 잃고 살아온 최자혜의 안타까운 사연이 밝혀짐과 동시에, 최자혜 정체에 대해 심증을 굳힌 독고영의 모습이 담겼다.

독고영은 10년 전 김수현 사건에 이어 불거진 19년 전 정소미 교통사고를 수사하던 중 곳곳에서 드러나는 최자혜의 흔적에 의구심을 높였던 상황. 19년 전 정소미 모녀에 대해 추적해나가던 독고영은 뺑소니 사고로 아이가 죽은 후 정소미의 집에 불이 났고 그 이후 소미 엄마를 보지 못했다는 것에 착안, 정인해가 최자혜임을 알아차렸다.

이어 1999년 정인해와 정소미 모녀의 가난하지만 단란했던 과거 회상이 그려진 후, 어두운 방안에서 누워 소미의 환영을 발견하고는 참았던 오열을 터트려내는 최자혜의 모습이 담기면서 안방극장을 눈물바다로 만들었다.

과연 독고영은 최자혜에게 자신이 알아낸 진실을 밝히게 될지, 최자혜는 감췄던 비밀과 속내를 털어놓게 될지 궁금증이 고조되고 있다.

제작진은 “오늘(8일) 방송분에서는 최자혜와 독고영, 독고영과 최자혜가 진실과 마주하고 서로의 감춰진 속사정 드러내게 된다”고 전했다.

‘리턴’ 25회, 26회는 오늘(8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