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빅스 엔, 신개념 토커의 등장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빅스 엔 / 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빅스 엔 / 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그룹 빅스 엔이 MBC ‘라디오스타’에서 남다른 입담을 과시하며 예능 유망주로 떠올랐다.

엔은 지난 7일 방송된 ‘라디오스타’의 ‘샘N샘즈’ 특집에 출연했다. 샘이라는 이름을 가진 다른 게스트들 사이에서 엔은 차분한 말투와 남다른 자기애로 주목받았다.

‘라디오 스타’에 처음 출연한 엔은 다른 출연자들의 화려한 입담에 지지 않고 셀프 홍보에 나섰다. 엔은 빅스가 지난해 발표한 ‘도원경(桃源境)’이 올해 첫 역주행 곡이 된 배경부터 카자흐스탄 공주와의 급만남까지 다양한 자랑을 늘어 놓았다. 이 외에도 걸그룹 연속 댄스, 맨땅 피겨 댄스, 이선희의 ‘연인’을 춤과 노래로 표현하는 등 개인기도 선보였다.

남다른 존재감을 보여준 엔은 방송이 끝난 이후 각종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을 장악하며 관심받았다.

엔은 그룹 빅스 멤버로서 다양한 음악 무대에 서고 있으며 드라마 연기자, 뮤지컬 배우, MC 등 다방면에서 활약하며 만능 엔터테이너로 각광받고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