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비주얼, 기적”… 엑소 카이, ‘우리가 만난 기적’ 아토 변신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KBS2 '우리가 만난 기적' 엑소 카이 / 사진제공=에이스토리

KBS2 ‘우리가 만난 기적’ 엑소 카이 / 사진제공=에이스토리

엑소 카이가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극본 백미경, 연출 이형민)의 메신저 아토로 변신했다.

‘우리가 만난 기적’ 제작진은 8일 극 중 김명민(송현철A 역)과 고창석(송현철B 역) 사이에 놓인 메신저 카이의 모습이 담긴 스틸컷을 공개했다.

사진 속 카이는 정장을 입고 만화 주인공 같은 외모를 뽐내고 있다. 또 당황스럽고 막막한 표정을 지어 그가 실수를 저질렀음을 짐작하게 한다.

제작진은 “카이는 첫 촬영부터 아토에 몰입해 연기 열정을 불태웠다. 그의 활약은 드라마를 보는 즐거움을 더해 줄 것”이라며 “아토의 실수는 극 중에서 매우 중요하게 작용한다. 이로 인해 시작되는 본격적인 이야기와 자신이 저지른 실수를 수습하기 위한 아토의 분투를 지켜봐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우리가 만난 기적’은 대한민국의 평범한 한 가장이 이름과 나이만 같을 뿐 정반대의 삶을 살아온 남자의 인생을 대신 살게 되면서 자신만의 방식으로 주변을 따뜻하게 변화시키는 과정을 담은 판타지 휴먼 멜로 드라마다. ‘라디오 로맨스’ 후속으로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