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진 밤’, 개봉 첫날 ‘궁합’ 제쳤다… 박스오피스 1위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영화 '사라진 밤' 포스터사진제공=/씨네그루 키다리이엔티,싸이더스

영화 ‘사라진 밤’ 포스터 / 사진제공=씨네그루 키다리이엔티,싸이더스

영화 ‘사라진 밤’이 개봉 첫날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했다.

8일 오전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사라진 밤’은 개봉 당일인 지난 7일 하루 동안 5만6711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박스오피스 정상에 올랐다. 누적 관객수는 6만4934명이다.

김상경, 김강우, 김희애가 주연을 맡은 ‘사라진 밤’은 국과수 사체 보관실에서 사라진 시체를 두고 벌이는 하룻밤의 추척을 그린다. 파격적인 스토리와 배우들의 열연으로 호평을 얻으며 개봉 첫날부터 박스오피스 1위에 오르는 쾌거를 이뤘다.

‘사라진 밤’에 이어 ‘궁합’이 일일 관객수 4만392명, 누적 관객수 107만7192명을 동원해 2위를 차지했다. 3위는 일일 관객수 3만9837명, 누적 관객수 82만4837명을 동원한 ‘리틀 포레스트’가 올랐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