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배현진, 사표 받은 적 없다… 거취 몰라”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배현진 아나운서 / 사진=MBC '뉴스데스크' 방송화면 캡처

배현진 아나운서 / 사진=MBC ‘뉴스데스크’ 방송화면

배현진 MBC 아나운서가 7일 사표를 제출했다는 보도가 나왔으나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MBC 관계자는 다수의 매체를 통해 “인사부에 들어온 사표는 없다. 거취도 알지 못한다”고 밝혔다.

배현진은 2008년 MBC에 입사해 2010년부터 ‘뉴스데스크’를 진행했다. 2012년 공정 방송을 요구하는 노조 파업에 참여했다가 제작에 복귀한 뒤 노조를 탈퇴하고 사측 편에 서 공분을 섰다.

그러나 지난해 MBC 총파업이 끝나고 최승호 사장이 보도국을 개편하면서 배현진은 7년 만에 앵커직에서 물러났다. 최 사장은 1월 기자간담회에서 배현진에 대해 “뉴스에 다시 출연할 수는 없다”고 선을 그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