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빅스 엔, 우리말 잘한다고 외국인에게 칭찬 받은 아이돌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빅스 엔이 MBC ‘라디오스타’에서 우리말을 잘한다고 외국인인 샘 오취리에게 칭찬을 받았다.

7일 방송된 ‘라디오스타’에서는 샘 오취리가 엔에게 “말을 되게 맛있게 하네요”라고 말했다. 이에 MC들은 엔에게 “우리말 잘한다고 외국인에게 칭찬 받았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엔은 다방면에서 자신감을 드러내고 셀프 홍보를 해 웃음을 줬다. 같은 그룹의 멤버인 켄에 대한 이야기가 자연스럽게 나오자 엔은 “그 친구는 개인기 예능 위주고 저는 토커다”고 자신했다. 이에 샘 해밍턴은 “기대할게요”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엔은 “빅스에서 제가 제일 재미있다. 여러 예능에서 말을 조리있게 하는 편이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