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세 번째 출연 샘킴, “나가면 인테리어라고 생각”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MBC ‘라디오스타’에서 셰프 샘킴이 “처음 섭외를 받았을 때 제가 나가면 인테리어 중 하나가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7일 방송된 ‘라디오스타’에서는 샘킴이 “병풍이 될 것 같았다”고 덧붙이며 이같이 말했다. 샘킴은 이번 방송이 ‘라디오스타’ 세 번째 출연이다.

샘킴은 “처음 연락 받았을 때는 말도 안 된다고 생각했다. 제 자리가 아니라고 생각해서 나오지 않으려고 했다”며 “하지만 ‘샘 특집’이라고 해서 용기를 냈다”고 털어놓았다.

MC들이 “이름이 제임스였으면 못 나왔을 것이다. 오늘은 느낌이 어떤가”하고 묻자 샘킴은 “나쁘지 않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