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샘 해밍턴, “윌리엄·벤틀리, 아들이자 소속사 동료”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MBC ‘라디오스타’에서 샘 해밍턴이 “소속사에 아들 윌리엄도 있고 벤틀리도 있다”고 밝혔다.

7일 방송된 ‘라디오스타’에서는 샘 해밍턴이 “삼부자와 샘 오취리가 같은 소속사에 소속돼 있다”고 말했다.

이에 MC들은 “윌리엄 본인도 모르고 계약했겠네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샘 해밍턴은 “처음에는 (아들을) 질투 많이 했다. (태어난 지) 몇 개월 밖에 안 됐는데 SNS 팔로워 수도 차이가 많이 난다”며 “윌리엄의 SNS 팔로워는 67만 명인데 저는 20만 명도 안 된다”고 말했다

샘 해밍턴은 소속사 대표에게 자신이 먼저 샘 오취리의 예능감을 보고 스카우트를 권유했다고도 털어놓았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