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리의 여왕 시즌2’ 최강희, “제일 잘한 일? 결혼 반지 뺀 것”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KBS2 '추리의 여왕2' 방송화면 캡처

/ 사진=KBS2 ‘추리의 여왕2’ 방송화면 캡처

KBS2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2’에서 최강희가 제일 잘한 일로 “결혼 반지를 뺀 것”이라고 밝혔다.

7일 방송된 ‘추리의 여왕2’에서는 유설옥(최강희)이 명예 경찰로 나서 소년 명예 경찰들 앞에서 이같이 말했다.

유설옥에 이와 같은 발언에 그 자리에 함께 있던 조인호 과장(김원해)은 당황했다.

유설옥이 갑작스러운 전화를 받고 자리를 빠져나가려 하자 조 과장은 “어디 가십니까. 소년명예경찰단과 함께하는 튼튼 요리 교실이 남있습니다”라며 유설옥을 붙잡았다.

유설옥은 “아 그러니까 화장실 좀…요리는 위생이죠”라며 교실을 벗어나 방화범을 찾으러 갔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