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리의 여왕2’ 권상우, 최강희에 신발 신겨주며 츤데레 매력 발산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KBS2 '추리의 여왕2' 방송화면 캡처

/ 사진=KBS2 ‘추리의 여왕2’ 방송화면 캡처

KBS2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2’에서 권상우가 최강희에게 신발을 신겨주면서 ‘츤데레'(차가운 모습과 따뜻한 모습이 공존하는 성격을 가진 사람을 이르는 말) 매력을 발산했다.

7일 방송된 ‘추리의 여왕2’에서 하완승(권상우)는 슬리퍼를 신고 화재 현장에 나온 유설옥(최강희)에게 운동화로 갈아 신으라며 “감기 나한테 옮길까봐 그러지”라고 말했다.

유설옥이 “이거 신고 뛰지도 못하겠는데”라고 말하자 하완승은 “아 왜 그렇게 뛰려고만 해”라고 했다.

하완승은 이어 유설옥에게 “살아있는거 확인했으니까 빨리 시험 공부하러가. 나 때문에 떨어졌다고 하지 말고”라며 그를 보내려했다.

그러나 유설옥은 “불낸 놈 잡아야죠”라고 버텼다. 하완승은 “그렇지. 가란다고 갈 사람이 아니지”라며 허탈해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