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더’ 이보영·허율, 검문에도 빛나는 모녀의 임기응변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tvN '마더' 방송화면 캡처

/ 사진=tvN ‘마더’ 방송화면 캡처

tvN 수목드라마 ‘마더’에서 이보영과 허율이 임기응변으로 경찰의 검문을 대처했다.

7일 방송된 ‘마더’에서는 수진(이보영)과 윤복(허율)이 배에서 검문을 나온 경찰을 본 후 각자의 방식으로 대처했다.

윤복이 재빨리 먼저 배의 선실에 혼자 있는 아이 옆에 다가가 같이 노는 척을 했다. 윤복이 일일히 설명하지 않아도 윤복의 마음을 알아챈 수진은 외국인 관광객들의 사진을 찍어주며 경찰과 등을 졌다.

경찰은 수진을 봤지만 의심하지 않았다.

검문을 피한 윤복은 수진에게 “여기서는 엄마, 즐거워야 눈에 안 띄어요. 웃어요 엄마”라고 말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