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형의 집’ 김지성, 당당한 워킹에 돌아온 답 “경박하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KBS2 '인형의 집' 방송화면 캡처

/ 사진=KBS2 ‘인형의 집’ 방송화면 캡처

KBS2 저녁 일일드라마 ‘인형의 집’에서 김지성이 당당하게 워킹을 보여줬지만 “경박하다”는 평을 들었다.

7일 방송된 ‘인형의 집’에서는 홍강희(김지성)가 디자이너들 앞에서 모델로서 워킹을 선보였지만 한 디자이너는 “경박한 제스처”라고 말했다.

디자이너는 먼저 “홍강희 씨, 돋보이는 거 상당히 좋아하나봐”라고 홍강희에게 물었다.

홍강희는 “눈에 튀는 스타일이라 그런 얘기 자주 들어요”라고 자신있게 답했다.

그러나 디자이너는 “디자이너 입장에서는 아주 재수없을 거라는 거 몰라요? 주목받아야 되는 의상이 경박한 제스처에 가려지니까. 끼부리고 싶으면 런웨이 말고 딴 데 가봐요”라며 무안을 줬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