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 로맨스’ 오현경, 미워할 수 없는 악역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라디오 로맨스' 방송 화면 캡처

‘라디오 로맨스’ 방송 화면 캡처

KBS2 월화드라마 ‘라디오 로맨스’ 오현경이 분노 속에 감춰뒀던 속내를 드러냈다.

지난 5, 6일 방송된 ‘라디오 로맨스’에서 남대표(오현경)이 가족 때문에 스트레스를 폭발시켰다.

남대표는 남편 지윤석(김병세)의 사건을 해결하느라 동분서주했다. 남편의 내연녀였던 정다슬(서예슬)이 쇼윈도 가족인 것을 폭로하겠다며 기자회견을 열었고, 남대표는 이를 막으며 정다슬을 협박했다.

이 장면에서 남대표는 그간 보여줬던 우아한 분노가 아닌 카리스마를 터뜨려 긴장감을 배가했다.

그런가 하면 지수호(윤두준)와 갈등의 골은 더욱 깊어졌다. 라디오 하차를 위해 JH 엔터테인먼트와 방송국 간의 거래가 있었던 것을 지수호가 알게 된 것.

이에 남대표는 지쳤음을 시사했다. 그동안 남대표는 가족들과 잘 지내는 척 연기하며 이미지를 지켜왔다. 하지만 남편의 걷잡을 수 없는 바람과 지수호의 행동에 울분을 터뜨렸다.

남대표 역의 오현경은 섬세한 연기로 캐릭터를 표현하며 드라마의 몰입을 높였다. 악역이지만 마냥 미워할 수 없는 매력이 있다는 평가다.

오현경이 출연하는 ‘라디오 로맨스’는 매주 월, 화 오후 10시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