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마마무 화사 “새 앨범 콘셉트는 ‘옐로우 멜로우’”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마마무 화사, 쇼케이스

걸그룹 마마무(솔라,문별,휘인,화사) 화사가 7일 오후 서울 서교동 예스24 무브홀에서 열린 여섯 번째 미니앨범 ‘옐로우 플라워’ 쇼케이스에서 새 활동 콘셉트를 ‘옐로우 멜로우’라고 소개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그룹 마마무의 화사가 새 활동 콘셉트를 ‘옐로우 멜로우(Yellow Mellow)’라고 소개했다. 7일 오후 서울 서교동 예스24 무브홀에서 열린 미니 6집 ‘Yellow Flower’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에서다.

마마무는 지난 1월 발표한 “2018 오프닝 싱글 ‘칠해줘’”를 통해 화사, 휘인, 솔라, 문별이 노랑(Yellow), 하양(White), 파랑(Blue), 빨강(Red)을 각각 맡아 음악으로 표현할 것을 예고했다.

그 중 첫 번째 음반인 ‘Yellow Flower’가 이날 오후 6시 발매된다. 화사가 나타내는 노랑, 화사의 이름 중 한 글자인 화(花, 꽃)를 합해 지은 제목이다. 봄의 시작을 알리고 마마무의 재능을 꽃피우겠다는 각오를 담았다.

마마무의 변신이 돋보인다. 의상부터 헤어 스타일과 메이크업까지 보다 고급스러우면서도 에스닉한 느낌을 더했다. 이에 대해 화사는 “’옐로우 멜로우’라고 설명하고 싶다. 멜로우가 부드럽다는 뜻인데, 앨범의 제목과 라임도 맞출 겸 옐로우 멜로우라고 하겠다”고 표현해 재치를 드러냈다.

마마무는 여태 ‘걸크러시’ 콘셉트로 사랑받았다. 주체적인 여성으로서의 당당함을 음악과 퍼포먼스에 담아 걸그룹 중에서도 여성 팬들이 많기로 유명하다. 솔라는 변화한 콘셉트에 대해 “’걸크러시’를 버린 것은 아니다. ‘걸크러시’가 뿜어져 나오는 이미지인데 버린다고 해서 버릴 수 없는 것”이라며 “다만 다른 스타일을 보여드리고자 변화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번 음반을 통해 많은 분들이 ‘기존의 마마무와 다르다’고 생각해줬으면 좋겠다”고 희망했다.

타이틀곡 ‘별이 빛나는 밤’은 일렉트로 하우스 장르의 곡이다. 마마무가 데뷔 후 처음 시도하는 장르다. 이번 음반 총괄 프로듀서이자 마마무의 소속사 RBW 대표 프로듀서 김도훈, 마마무와 여러 번 작업한 프로듀서 박우상이 함께 만들었다. 라틴 풍의 기타 리프로 시작해 쉴 새 없이 몰아치는 전개가 인상적이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