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마무 “신곡 ’별이 빛나는 밤에’, 틀을 깬 음악”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마마무 쇼케이스

걸그룹 마마무(솔라,문별,휘인,화사)가 7일 오후 서울 서교동 예스24 무브홀에서 열린 여섯 번째 미니앨범 ‘옐로우 플라워’ 쇼케이스에서 독특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그룹 마마무가 신곡 ‘별이 빛나는 밤에’를 “우리의 틀을 깬 음악”이라고 소개했다. 7일 오후 서울 서교동 예스24 무브홀에서 열린 미니 6집 ‘Yellow Flower’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에서다.

마마무가 이날 오후 6시 공개하는 새 음반의 타이틀곡 ‘별이 빛나는 밤’은 일렉트로 하우스 장르의 곡이다. 이번 음반 총괄 프로듀서이자 마마무의 소속사 RBW 대표 프로듀서 김도훈, 마마무와 여러 번 작업한 프로듀서 박우상이 함께 만들었다. 라틴 풍의 기타 리프로 시작해 쉴 새 없이 몰아치는 전개가 인상적이다.

무엇보다 마마무가 데뷔 후 처음 시도하는 장르여서 기대된다. 이에 대해 문별은 “처음의 마음가짐이 중요했다. 우리는 모든 장르를 하고 싶어하는 마음이 크기 때문에 일렉트로 하우스 장르도 재밌고 흥미로웠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완성된 곡을 듣고) 맴버 넷 다 너무 놀랐다. 상상할 수 없었던 음악이 나왔다. 마마무 하면 떠오르는 음악의 틀을 깼다. 한번 더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된 노래”라고 자신했다.

마마무는 지난 1월 발표한 “2018 오프닝 싱글 ‘칠해줘’”를 통해 화사, 휘인, 솔라, 문별이 노랑(Yellow), 하양(White), 파랑(Blue), 빨강(Red)을 각각 맡아 음악으로 표현할 것을 예고했다. 그 중 첫 번째 음반인 ‘Yellow Flower’는 화사가 나타내는 노랑, 화사의 이름 중 한 글자인 화(花, 꽃)를 합해 지은 제목이다. 봄의 시작을 알리고 마마무의 재능을 꽃피우겠다는 각오다.

타이틀곡 ‘별이 빛나는 밤’ 외에 리더 솔라가 만든 ‘겨울에서 봄으로’ ‘별 바람 꽃 태양’과 화사가 작사한 ‘덤덤해지네’를 비롯해 ‘Rude Boy’ ‘봄타’ ‘칠해줘’ 등이 수록됐다. 문별도 일부 곡 작사에 참여했다. 오늘(7일) 오후 6시에 음원이 공개된다. 실물 CD는 8일 발매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