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간판 예능 ‘무한도전’, 31일 종영…예능 본부장 “새 판 짠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사진=MBC '무한도전'

2006년부터 방영돼온 MBC 대표 장수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이 오는 31일 종영한다.

MBC 권석 예능 본부장은 7일 서울 마포구 MBC 1층 골든마우스홀에서 기자들과 만나 “기존 ‘무한도전’은 31일 종영한다. 새 판을 짜려고 준비 중이다. 김태호 PD의 후임으로 최행호 PD가 나선다”고 밝혔다.

‘무한도전’은 연출을 맡아 온 김태호 PD가 최근 하차를 선언하며 변화를 맞았다. 시즌제 제작설, 원년 멤버 하차설 등이 연이어 나오면서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다.

권 본부장은 ‘무한도전’ 이후의 방송에 대해 “시즌2로 갈 건지, 아예 다른 방향으로 제작할 건지 정해진 게 없다.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고 말했다.

멤버 변화에 대해서는 “모든 멤버와 같이 가는 방향으로 얘기 중이다. 하지만 멤버들 각자의 생각이 달라 계속 논의 중인 단계다. 멤버들끼리도 얘기를 나누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모든 상황에 대비를 해야 하기에 플랜A, B를 모두 준비 중”이라며 “다른 출연자들과도 접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당장 4월 방송에 대해서도 “편성은 정해진 게 없다”고 선을 그었다.

권 본부장은 “‘무한도전’이 워낙 시청자들의 충성도가 높은 프로그램이어서 여론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조심스럽게 덧붙였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