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최창민→ 배우 최제우… ‘연남동 539’로 본격적인 연기 활동 시작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N '연남동539'

사진=MBN ‘연남동539’

가수 최창민이 배우 최제우로 본격적인 연기 활동에 나선다.

최제우는 7일(오늘) 방송되는 MBN ‘연남동 539’에서 라이언(브라이언)과 함께 밴드를 한 후배 가수 준영 역으로 등장한다.

90년대 그룹 터보 백댄서로 연예계에 입문, 남다른 외모로 패션잡지 모델과 가수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여성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최제우. 최근 한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개명 사실을 밝힌 그는 ‘연남동 539’로 본격적인 연기 활동에 나선다. 특히 최제우는 20여 년의 세월이 지났음에도 변함 없는 동안 미모와 안정된 연기력으로 다시 한번 여심 저격에 나설 예정이어서 더욱 관심이 모아진다.

최제우가 연기할 준영은 출중한 노래 실력으로 유명 가수가 되었지만 라이언과는 과거의 일로 돌이킬 수 없는 악연이 된 캐릭터. 여기에 라이언과 티격태격 하지만 같이 버스킹을 하며 핑크 빛 분위기를 선보이고 있는 석도희(고나은)와 묘한 기류를 형성해 극의 긴장감을 더한다. 이러한 준영은 과거 드라마와 영화, 시트콤에 출연하며 기본을 다져온 최제우의 탄탄한 연기력과 만나 더욱 시너지를 발했다고.

‘연남동 539’는 7일 오후 11시에 방송 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