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래시계’, 23년 만에 영화로 만들어진다…2천만 달러 투자 유치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영화 ‘모래시계’ 투자 계약식

영화 ‘모래시계’ 투자 계약식

드라마 ‘모래시계’가 23년 만에 영화화 된다.

지난 6일 현무엔터프라이즈와 지니홀딩스는 베트남 호치민에서 베트남 기업 VIE그룹과 영화 ‘모래시계’의 제작비 총 2천만 달러(한화 약 200억 원)를 공동투자하기로 합의하고 투자 계약식을 체결했다.

이날 계약식 현장에는 송지나 작가와 배우 정준호 등이 참석했다.

지니홀딩스 관계자는 “VIE그룹과 현무엔터프라이즈, 지니홀딩스는 ‘모래시계’ 공동 제작을 시작으로 향후 합작법인을 통해 영화, 드라마, 예능 등 새로운 문화콘텐츠 제작 사업을 확장하기로 했다”며 “이번 ‘모래시계’ 제작이 한국과 베트남 양국 문화교류 활성화의 밀알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1995년 SBS에서 방영된 ‘모래시계’는 1980년대의 암울한 시대적 상황을 현실적으로 그린 작품으로 시청률 60%를 기록했던 드라마다. ‘모래시계’ 방영 시간에는 거리에 사람이 없어 ‘귀가시계’로 불릴 정도의 신드롬도 일으켰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