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이영자 “방송 이후 매니저에 뜨거운 관심…출연료 필요” 애정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이영자,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인 이영자 / 사진=텐아시아DB

방송인 이영자가 매니저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7일 서울 마포구 MBC 1층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 제작발표회에서다.

파일럿 방송에서 이영자의 31번째 매니저가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이영자는 방송 이후 매니저에 대한 뜨거운 관심이 쏟아졌다고 고백했다.

이영자는 “매니저가 방송 이후 전화를 많이 받더라. 헤어진 여자친구에게도 연락을 받았다고 했다. 또 매니저의 어머니가 아파트 동 대표도 됐다고 했다”고 말했다.

또 이영자는 “근데 우리 매니저는 불편해한다. TV에 나오니까 옷도 사야 하는데, 박봉이다. 제작진과 출연료 얘기를 해서 맞으면 계속 출연하라고 할 것”이라며 매니저에 대한 애정을 표현했다.

또 이영자는 방송을 보며 매니저의 태도에 놀랐다고 덧붙였다. 그는 “나는 그냥 차에 앉아서 농담도 했는데, 매니저는 내 말을 다 귀담아 듣고 있었다. 눈치 보면서 운전하는 걸 보면서 놀랐다. 내가 더 조심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했다.

‘전지적 참견 시점’은 연예인의 최측근인 매니저의 증언을 통해 스타를 관찰하고, 여러 참견 군단들의 검증을 거쳐 스타의 숨은 매력을 발견하는 참견 예능이다. 오는 10일 오후 11시 15분에 방송되며, 이후 매주 토요일 오후 11시 5분에 전파를 탄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