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데우스’ 김재욱 “7년 만에 무대 연기..긴장 늦추지 않겠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김재욱,아마데우스

연극 ‘아마데우스’에서 모차르트 역을 맡은 배우 김재욱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김재욱이 데뷔 후 처음으로 연극에 도전하며 “좋아하는 작품에 출연하게 돼 기쁘다”고 밝혔다. 7일 오후 2시 서울 신사동 광림아트센터 BBCH홀에서 열린 연극 ‘아마데우스'(연출 이지나)의 프레스콜에서다.

김재욱은 극중 천재 작곡가 모차르트 역을 맡았다. 2011년 뮤지컬 ‘헤드윅’ 이후 약 7년 만의 무대 연기다. 그동안 드라마, 영화 등 다양한 작품을 통해 쌓은 내공을 보여주며 지난 2일 첫 공연을 무사히 마쳤다.

그는 이날 “무대 연기를 하고 싶었는데 좋아하는 작품으로 7년 만에 복귀할 수 있어서 기쁘다. 좋은 공연을 끝까지 잘 마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시간과 몸을 많이 써야 하는 무대 연기의 준비 과정이 익숙하지 않아서 힘들었지만, 첫 공연을 잘 올렸다”면서 “본격 시작이라는 마음이다. 긴장을 늦추지 않고 매회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마데우스’는 타고난 음악 재능을 가진 모차르트와 그의 재능을 인정하고 부러워하면서도 시기하는 살리에리의 이야기다. 김재욱 외에도 지현준, 한지상, 이충주, 조정석, 성규, 이엘, 함연지 등이 출연한다. 오는 4월 29일까지 광림아트센터 BBCH홀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