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배정남, “할매가 키워 사투리 심해요”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사진=JTBC '한끼줍쇼'

사진=JTBC ‘한끼줍쇼’

모델 배정남이 알아듣기 어려운 경상도 사투리로 개그맨 이경규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7일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에서는 배정남과 제시가 ‘밥동무’로 등장해 서울 용산구 해방촌에서 한끼에 도전한다.

배정남은 처음부터 “‘해방촌’은 나의 단골 동네”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동네 탐색을 위해 주택가로 들어선 배정남은 “저기가 솔길이고, 여기는 맹길이에요”라고 말했다. 하지만 부산 출신이라 고향 후배라며 반가워했던 이경규조차도 배정남의 사투리를 알아듣지 못했다.

이경규는 “(미국에서 살다 온)제시가 말하는 게 더 알아듣기 쉽다”며 놀렸다. 그러자 배정남은 “할매(할머니)가 키워서 사투리가 심하다”고 변명했다.

그러면서 배정남은 할머니에 대한 그리움을 드러냈다. 그는 “평소 집밥이 그리웠다”며 “할머니가 차려준 마지막 집밥을 먹은 게 중학생 때였다”고 밝혔다.

배정남과 제시가 출연하는 ‘한끼줍쇼’는 7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