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 바람 바람’ 이병헌 감독, 믿고 보는 ‘말맛의 달인’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영화 '바람 바람 바람' 이병헌 감독 / 사진제공=NEW

영화 ‘바람 바람 바람’ 이병헌 감독 / 사진제공=NEW

영화 ‘바람 바람 바람’의 이병헌 감독이 ‘스물’에 이어 또 한번 극장가에 웃음 바람과 흥행 바람을 일으킬 수 있을지 관심이 뜨겁다.

‘바람 바람 바람’은 20년 경력을 자랑하는 바람의 전설 석근(이성민)과 뒤늦게 바람의 세계에 입문한 매제 봉수(신하균), 봉수의 아내 미영(송지효) 앞에 치명적인 매력의 제니(이엘)가 나타나면서 관계가 꼬이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다.

영화 연출을 맡은 이병헌 감독은 ‘과속스캔들'(2008) ‘써니'(2011) ‘타짜-신의 손'(2014)의 각색 과정에 참여해 남다른 스토리텔링 실력을 선보였다. 2009년 12분짜리 단편영화 ‘냄새는 난다’로 감독에 데뷔했고 독립영화 ‘힘내세요, 병헌씨'(2013)로 제38회 서울독립영화제 관객상을 수상했다.

이후 300만 이상 관객들의 호응과 공감을 이끌어낸 ‘스물'(2015), 현실적 이야기의 웹드라마 ‘긍정이 체질'(2016)을 통해 재기발랄한 대사와 통통 튀는 연출로 사랑받았다.

이 감독은 ‘바람 바람 바람’을 통해 호기심을 자극하는 소재, 다채로운 매력의 캐릭터들과 얽히고설킨 관계 속 웃음 유발 에피소드까지 영화가 가진 장점을 배가하는 탄탄한 연출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석근 역의 이성민은 “이병헌 감독은 대사를 질질 끌기 보다 리드미컬하게, 빠르고 찰지게 하는 것을 선호한다. 연기할 때 그런 부분을 신경 썼다”고 말했다.

이 감독은 “재미있는 대사와 상황들이 이어져서 분명 웃기겠지만, 실컷 웃은 뒤엔 책임감과 외로움 등 여러가지 감정에 대한 깊은 생각이 들 거다. 쥐고 있는 것을 버리지 않고 다른 것을 취하려고 하는 뻔뻔함을 다룬 영화”라고 덧붙여 기대를 높였다.

이 감독의 재기발랄한 말맛과 연출력이 기대되는 영화 ‘바람 바람 바람’은 오는 4월 5일 개봉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