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어준의 블랙하우스’ 노선영 단독 인터뷰 공개… “이제 이야기할 때가 됐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사진=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가 노선영 국가대표 스피드스케이팅 선수의 독점 인터뷰를 공개한다.

7일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제작진은 “노선영 선수는 평창 올림픽 참가가 무산되었다가 개막 직전 재합류하는 우여곡절을 겪었고 여자 팀추월 경기에서 ‘왕따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이후 노선영 선수를 소외시킨 것이 아니라는 감독과 다른 선수들의 공식 기자회견이 있었지만 오히려 더 큰 비난이 쏟아졌고 노 선수는 ‘올림픽이 끝나면 말할 수 있을 것 같다. 조금만 기다려주셨으면 한다’라는 말을 남긴 채 그동안 침묵을 지켜왔다. 노 선수가 당시에는 말할 수 없었지만 올림픽이 끝난 지금 ‘독한 대담’ 코너를 통해 입을 연다”고 밝혔다.

김어준 역시 “아무도 하지 않은 질문이 있고, 그 이야기를 노선영 선수도 하고 싶을 것이라고 생각해 블랙하우스에 모셨다”고 설명했다. 제작진은 “노선영 선수가 그동안 복잡한 감정과 생각을 정리하는데 시간이 필요했고, 후배들을 위해 이제 이야기할 때가 되었다고 생각해 출연을 결심했지만 그 과정이 쉽지 않았다”며 “이번 논란을 비롯한 빙상연맹의 여러 문제와 실상을 폭로하는 관계자와도 인터뷰했다”고 덧붙였다.

이 외에 ‘질문특보’로 활약하고 있는 강유미는 ‘흑터뷰’ 코너를 통해 세 번째로 국회를 찾아 박근혜 전(前) 대통령의 30년 구형과 관련해 국회의원들에게 질문을 던질 예정이다. 강유미는 “이제는 국회가 익숙해졌는데 정작 국회에서 나를 기피대상으로 생각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매주 화제를 모으며 동시간대 시청률 1위도 차지한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7회 방송은 8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영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