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투 운동’ 발라드 그룹 A씨 보도 기자 “2AM 창민 아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2AM 이창민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2AM 이창민 / 사진=텐아시아DB

“‘발라드 그룹 가수인 전 남자친구 A에게 몰래카메라 피해를 당했다는 기사의 A는 2AM 창민이 아닙니다.”

7일 한 매체는 발라드 그룹 리드 보컬 A씨에게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의 사연을 다뤘다. 이 여성은 연인이었던 A씨가 동의 없이 몰래카메라를 촬영했다고 폭로했다.

‘발라드 그룹 리드보컬’이라는 설명에 네티즌들은 그룹 2AM의 창민이라는 추측을 내놨다. 이날 창민의 소속사 더비스카이와 해당 기사를 쓴 기자는 곧바로 “A는 창민이 아니다”고 밝혔다.

해당 기사를 쓴 기자는 SNS에 “창민 씨에게 사과드린다. 해당 기사에서 제보자가 용기를 낸 취지는 폭로가 아닌 몰래카메라에 대한 사회의 경각심이었다. 실명을 밝히지 못하는 점을 이해해달라”고 했다. 아울러 “A는 창민과 데뷔 시기도 다르다. 오해를 부른 점 사과한다”고 강조했다.

더비스카이 관계자 역시 “잘못된 군중심리로 전혀 연관 없는 피해자가 발생하는 일이 없기를 바란다. 근거 없는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서는 강력하게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