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샘 오취리 “가나에서도 잘 생긴 얼굴 맞다” 자체 증언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라디오스타'

사진=MBC ‘라디오스타’

가나와 한국을 주름 잡는 ‘가나 원빈’ 샘 오취리의 인기의 실체가 MBC‘라디오스타’에서 밝혀진다.

오늘(7일)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는 샘해밍턴-엔(VIXX)-샘킴-샘오취리가 모인 ‘샘N샘즈’ 특집이 방송된다. 세 명의 샘과 접속사 &(AND)로 출연한 엔까지 기막힌 조합으로 모여 기막힌 입담을 뽐낸다.

최근 한국에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는 샘 오취리는 가나에서 활동을 할 경우 배우까지 할 수 있는 비주얼이라며 본인의 가능성을 자신 있게 얘기했다. 이와 함께 그는 “가나 여성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며 잘생긴 외모 덕분에 자신을 본 이들이 유명 배우의 이름을 언급한다고 증언해 모두를 웃게 했다.

이 얘기를 듣던 샘 해밍턴 역시 샘 오취리의 한국 이태원에서의 목격담을 전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샘 해밍턴은 샘 오취리가 이태원에서 운전하는 모습을 자주 목격했다면서 “볼 때마다 다른 여자”라고 말해 샘 오취리를 당황하게 했다고. 이에 샘 오취리는 즐거운 해명을 내놓아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그런가 하면 샘 오취리는 녹화 초반부터 일취월장한 한국어 실력으로 모두를 놀라게 하면서 MC 김구라가 연신 감탄사를 내뱉게 했다. 한국인이 아니면 잘 이해하지 못하는 단어와 문장을 구사하는 샘 오취리를 본 MC 김구라는 곳곳에서 “우리 말이 트였어”라며 감탄을 한 것.

특히 그가 자연스럽게 한국어를 구사하며 연기를 하는 모습에 모두가 빵빵 터질 수밖에 없었다고. 또한 샘 오취리의 청산유수 같은 한국어 실력의 비결은 ‘여자친구’라는 의문이 제기됐는데 그는 이 역시도 즐거운 해명을 내놓아 모두를 웃게 만드는 한편, 얼굴을 붉힐 정도로 마음에 두고 있는 ‘방송인 이성’을 언급하는 등 솔직한 매력을 뽐냈다.

‘라디오스타’는 오늘(7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