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스 먼저 할까요’ 기도훈, 남다른 비율에 매력 더한 ‘신스틸러’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기도훈 / 사진=SBS '키스 먼저 할까요' 방송화면 캡처

기도훈 / 사진=SBS ‘키스 먼저 할까요’ 방송화면 캡처

SBS 월화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의 신예 기도훈(에스엠엔터테인먼트 소속)이 모델 출신 다운 비율에 매력적인 역할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6일 방송에서 여하민(기도훈)은 농구대에 농구공이 걸려 쩔쩔 매고 있는 학생들을 위해 큰 키를 이용해 공을 빼내 도움을 주고 출중한 농구 실력까지 선보였다.

기도훈이 맡은 여하민은 경수(오지호)의 카페에서 일하는 바리스타로 양쪽 청력을 잃었지만 상대 입 모양을 보고 의사소통이 가능한 청년이다.

이어 잘못을 해놓고도 뭐든지 돈으로 해결하려는 손이든(정다빈)에게 분노하고 꼭 사과를 받아내겠다는 결심을 하는 여하민과 그런 여하민을 보고 반한 듯 심장이 두근거리고 당황하는 손이든의 모습이 동시에 그려지며 앞으로 두 사람의 관계가 어떻게 전개될 지 호기심을 자아냈다.

모델 출신다운 큰 키에 신선한 얼굴이 강점인 기도훈은 지난 해 데뷔해 MBC 월화드라마 ‘왕은 사랑한다’, KBS 드라마스페셜 ‘슬로우’ 등에서 활약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