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 팬서’, 북미 역대 흥행 9위 등극…국내 520만 돌파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영화 '블랙팬서' 포스터/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영화 ‘블랙팬서’ 포스터/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영화 ‘블랙 팬서’가 2018년 개봉 영화 최초로 전세계 누적 수익 9억 불을 돌파했다. 국내에서는 524만 명을 넘어선 가운데, 북미에서는 역대 흥행 9위에 등극했다.

‘블랙 팬서’의 흥행 질주는 4주차에도 계속된다. 북미 영화흥행분석 사이트 박스오피스 모조 집계에 따르면, ‘블랙 팬서’가 3월 5일(현지 시간) 기준 전세계 누적 수익 9억 982만 불, 한화로 약 9,744억 원의 흥행 수익을 거뒀다. 이로서 2018년 개봉 영화 최초로 전세계 누적 수익 9억 불 돌파라는 역대급 기록을 세웠다.

또한 북미에서는 5억 642만 불(한화 약 5,423억 원)을 벌어 들이며 ‘미녀와 야수'(2017)를 제치고 역대 북미 흥행 9위로 올라섰다.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 3월 6일 기준, 개봉 4주차 외화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으며 누적 관객 수 5,242,833명을 기록했다. ‘블랙 팬서’는 개봉 4주차에도 꾸준한 흥행세를 이어가고 있어 누적 관객 수 544만 명을 기록하며 역대 국내 마블 흥행 6위에 등극했던 ‘닥터 스트레인지’의 기록을 넘고 새로운 흥행 신기록을 기록할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