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제이홉 믹스테이프 ‘Hope World’, 美 ‘빌보드 200’ 63위로 진입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제이홉 ‘Hope World’ /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이홉 ‘Hope World’ /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 제이홉의 첫 솔로 믹스테이프가 미국 빌보드 메인 차트인 ‘빌보드 200’에서 국내 솔로 가수 최고 기록을 세웠다.

6일(현지 시간) 미국 빌보드가 발표한 최신 차트에 따르면 제이홉의 첫 솔로 믹스테이프 ‘Hope World’는 ‘빌보드 200’ 차트 63위로 진입했다.

또한 ‘인디펜던트 앨범’ 차트 2위, ‘디지털 앨범’ 차트 6위, ‘톱 앨범 판매’ 차트 16위, ‘캐나디안 앨범’ 차트 46위, ‘월드 앨범’ 차트 1위 등 주요 차트에 이름을 올렸다. 솔로 아티스트로서는 ‘이머징 아티스트’ 차트 3위, ‘아티스트 100’ 차트 97위를 각각 기록했다.

제이홉은 지난 2일 타이틀곡 ‘Daydream (백일몽)’을 포함해 총 7개의 트랙으로 구성된 솔로 첫 믹스테이프 ‘Hope World’를 공개했다.

‘Hope World’는 공개 직후 전 세계 63개 국가 및 지역 아이튠즈 ‘톱 앨범’ 차트에서 1위를 자치하며 국내 솔로 가수 최다 기록을 세웠다. 이날 빌보드 차트에 따르면 지난해 9월 발표한 방탄소년단의 LOVE YOURSELF 承 ‘Her’는 ‘빌보드 200’ 차트 95위를 기록했다. 슈가가 2016년 ‘어거스트디(Agust D)’라는 이름으로 발표한 동명의 믹스테이프는 ‘인디펜던트 앨범’ 차트 19위, ‘히트 시커 앨범’ 차트 5위, ‘월드 앨범’ 차트 4위를 기록하는 쾌거를 이뤘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