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인트’ 오연서 “나만의 독특한 홍설 만들었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영화 '치즈인더트랩' 속 오연서 / 사진제공=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영화 ‘치즈인더트랩’ 속 오연서 / 사진제공=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영화 ‘치즈인더트랩’의 오연서가 자신만의 독특한 홍설 캐릭터를 만들었다고 밝혔다.

오연서는 7일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치즈인더트랩’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예전부터 원작 웹툰의 캐릭터와 닮았다는 이야기는 많이 들었다. 그래서 영화 찍기 전 부담이 됐던 건 사실이다”라고 말했다.

오연서는 “홍설의 시점으로 이야기를 풀어나간다는 게 흥미로웠고 원작도 좋아했었다”며 “김제영 감독이 저만의 홍설을 만들었으면 좋겠다고 해서 실제 저의 표정을 많이 넣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래서 당황하는 표정이나 말투 같은 것들은 실제 저의 자연스러운 모습”이라며 “관객 분이 상상했던 홍설에 가까웠으면 좋겠지만 나만의 독특한 홍설이 되지 않았나 싶다”고 했다.

‘치즈인더트랩’은 모든 게 완벽하지만 베일에 싸인 선배 유정(박해진)과 평범하지만 매력 넘치는 여대생 홍설(오연서)의 두근두근 아슬아슬 로맨스릴러. 박해진, 오연서, 박기웅, 유인영, 오종혁, 산다라박, 김현진 등이 출연한다. 오는 14일 개봉 예정이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