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배우 B씨 “김기덕 감독, 가슴 볼 수 있냐고 물어”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MBC 'PD수첩' 방송 캡쳐

/사진=MBC ‘PD수첩’ 방송 캡쳐

MBC 시사보도프로그램 ‘PD수첩’ 여배우 B씨는 “여기 생활(영화)이 이런 건지도 몰랐다”며 김기덕 감독에게 당했던 성추행을 폭로했다.

6일 방송된 ‘PD수첩’에서 여배우 B씨는 “김기덕 감독이 미팅에서 ‘오디션 때 너의 가슴 봤냐고 물어봐서 안 봤다’고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B씨는 “(김기덕 감독이) 너의 가슴을 볼 수 있냐”면서 “너의 가슴을 상상해보니 복숭아일 것 같다. 유두가 핑크색이냐 아니면 검은색이냐”면서 “처음에는 나이가 너무 어려서 무슨 이야기를 하는지 이해를 잘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내 성기가 어떤 모양일 것 같냐 등 저는 처음에는 뭐를 원하는지를 몰랐다”면서 “작품에 있어서 이게 필요한 건가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