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지원, 김성수에 “김선아, 감우성 딸 때문에 항공사서 파면”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키스 먼저 할까요' 방송 캡쳐

/사진=SBS ‘키스 먼저 할까요’ 방송 캡쳐

SBS 월화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극본 배유미, 연출 손정현) 예지원이 김성수에게 김선아가 감우성 딸 때문에 스튜어디스 직에서 파면 당했다고 밝혔다.

6일 방송된 ‘키스 먼저 할까요’에서 이미라(예지원)와 황인우(김성수)는 저녁식사를 함께 하기로 한 손무한(감우성)과 안순진(김선아)을 기다렸다. 하지만 두 사람은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고 연락도 받지 않았다.

그러자 이미라는 황인우에게 “두사람 진짜로 잠만 잤대요. 둘이 아직 한 번도 안 했대요. 당최 당신 친구 속을 알 수가 없어요”라고 물었다.

황인우는 조금만 더 기다려보자고 했고 이미라는 “(안순진) 권고사직이 아니라 파면됐어”라며 본론을 꺼냈다.

이어 이미라는 “순진이. 어제 스튜어디스 학원 면접 봤는데 파면당한 사람한테 자리 못 준대요. 순진이 누구 때문에 파면 당한 줄 알아요? 무한씨 딸”이라고 밝혔다. 그러자 황인우는 “ 뭐 이든이?”라며 당황했고 이미라는 “무한 씨 아직 모르니까 아무말도 마요. 당신”이라고 말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